티스토리 뷰






10월의 마지막 날에 10월의 첫 포스팅을 하는 아이러니를 경험하네요.



기다리신 분은 없지만 오랜만입니다. ㅋㅋ



오늘은 진영에 위치한 원가 회관을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일명 닭한마리 국수인데요.


처음 사진으로 본 분위기가 일본에서 먹은 라멘의 국물 분위기와 비슷해서 들어갔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3인분, 4인분 이렇게 나올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개인 그릇이더라구요.



개인 그릇에 닭 한마리라면 엄청난 양이 아닐까 생각했는데요.


나중에 나오고 보니 삼계탕에 들어가는 영계 수준이더라구요.

저는 개인적으로 얼큰 닭한마리 국수를 먹어보고 싶었으나 처음 도전하는 것이라 나중에 못먹을 것 같아서 노말한 원가 닭한마리 국수를 시켰습니다.

대신 마눌님에게 얼큰 닭한마리 국수를 먹는 영광을 돌리기로 했지요.


참고하시라고 식탁위에 올려져 있던 달력에 있는 사진들을 올려 놨습니다. ㅎㅎ


드디어 국수가 나왔는데요.




비쥬얼은 정말 일본 라멘 국물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개인적으로 저렇게 깨소금과 양념장이 들어간 음식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요.


과연 이 원가 회관의 맛은 어떨까요? 두둥~~~

위에 있는 것이 얼큰, 밑에 것이 원가 국수입니다.



그냥 봐도 어느 것이 얼큰한 것인지 바로 표가 나지요. ㅎㅎ


양념장입니다.




일명 다데기라고도 하는데 저는 우려낸 것을 좋아하지 저렇게 첨가된 것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시식을 해 봤네요.



배가 고파서 그런지 국수 부터 후루룩 먹었는데 조금 배가 불러 음미해 보니 전형적인 그냥 닭 육수 국수였습니다.




맛이 없는 것은 아니고 그럭 저럭 괜찮았지만 맛집이라 계속 오고 싶은 맛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입 맛 없을 때 가끔 한번씩 색다른 것 먹는 그런 느낌으로 추천하고 싶네요.



일본 라멘 처럼 그렇게 깊은 맛도 나지는 않습니다.



약간 겉도는 느낌 그정도입니다.




그렇게 싼 가격도 아니었지만 그냥 한끼 식사로 때우기에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안에 닭고기도 그냥저냥합니다.



먹을만은 하는데 뭐 크게 색다른 것은 없습니다.



새로 생긴 가게여서 내부는 상당히 깨끗했고요.




한번씩 다른 음식을 먹고 싶을 때는 한번 들려 보세요.



최고의 맛은 아닙니다.



오랜만에 한 포스팅 여기서 마칩니다.



항상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